Skip to content

강윤주 교수의 홈페이지

이곳에 있는 글들은 오마이뉴스에 있는 제 영화 칼럼 [강윤주의 판타스틱 플래닛]과 [강윤주의 작은 영화제]에 실린 글들입니다.
자료를 다른 곳에 사용할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새 페이지 1
 
 
"나도 에로물 심사위원하고 싶어요!"
제3회 미쟝센 단편 영화제 개막식 이모저모
 
기사전송 기사프린트 강윤주(jedoch) 기자
 
23일 제3회 미쟝센 단편 영화제 개막식에 다녀왔습니다. 작은 영화제치고는 엄청나게 화려한 심사위원단이며 참가 배우들 때문에 대단히 많은 매체의 시선이 몰린 영화제 개막식이었는데요, 그 반면 “드레스 코드”가 전혀 없는 자연스럽고 털털한 분위기라 더욱 마음에 드는 영화제 개막식이었지요.

아무리 생각해도 꼭 가봐야 할 만한 흥미있는 영화제라 개막식 스케치 겸 개막작을 이곳에 소개해 드리려 합니다.

 
▲ 제3회 미쟝센 단편 영화제 포스터
 
ⓒ2004 이종순

이 영화제의 집행위원장은 이현승 감독이고 부위원장은 박찬욱 감독입니다. 칸 영화제에서의 성가 때문에 박찬욱 감독의 근황은 늘 카메라들을 몰고 다니기 마련인데, 그 “거물”을 소개하는 이현승 감독의 태도는 매우 소탈했지요.

집행위원장으로서 한 말씀하시라는, 사회를 맡았던 아나운서 최윤영씨의 말에 이현승 감독은 “올해는 박찬욱 감독이 한 말씀하시겠다”며 예고 없이 마이크를 넘겼고 울며 겨자먹기로 무대에 나온 박찬욱 감독은 “아니 뭐 이런 법이 다 있냐”며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지만, 관객들에게는 그 자연스러움이 더 매력적으로 보였지요.

그 밖의 심사위원들 명단도 화려한데요, 여기서 잠시 <필름2.0>에 실렸던 심사위원 대담 중 한 부분을 소개드리지요.

이현승 - “40분짜리 SF영화를 주류 영화에 필적하는 비주얼로 만들어낸다는 게 보통 저력이 아니다”

박찬욱 - “도전적인 영화들이 아쉽다. 완성도는 높아졌지만 한편으로는 에너지가 약해진 것 같다.”

허진호 - “점점 DV 영화도 프로덕션이 굉장히 전문화되고 짜임새 있게 만들어지고 있다.”

김성수 - “액션영화들이 특별히 뛰어났다. 화법이 신선하고 자신감과 대범함이 느껴졌다.”

김지운 - “외국에 비해 주류 영화 감독과 단편영화 감독의 거리가 그리 멀지 않은 거 같다.”

봉준호 - “한국영화의 미래에 대해 희망을 느끼면서 나의 미래에 대해선 불안과 공포를 느꼈다.”

류승완 - “단편영화를 주류 영화의 대척점으로 설정하기보다 자기 영화를 만드는 데 충실해진 것 같다.”

장준환 - “단편영화에서 DV를 다루는 능숙함이 상당히 훌륭해졌다고 생각한다.”


자, 위의 인용을 보니 제3회 미쟝센 단편 영화제가 어떨지 대충 짐작이 되시는지요? 이 영화제에서는 감독들뿐 아니라 배우들도 명예심사위원들로 참여시켰는데요, 이현승 감독의 말을 믿어보자면, 그 바쁜 스케쥴의 배우들도 며칠씩 와서 영화를 보고 감독들과 함께 열띤 토론을 벌였다고 하는군요.

 

▲ 영화제가 열리는 극장 로비의 모습
 
ⓒ2004 이종순


개막식에서는 그 배우들에게 위촉장을 건네주는 시간도 가졌는데요, '뻘쭘'하게 무대에 서 있었던 감독들 못지 않게 배우들도 서먹해서 어쩔 줄 몰라 하더군요.

배우 문소리씨는 위촉장을 받으면서 “이런 건 좀 안 하면 안 되냐. 무지 쑥스럽다. 그리고 왜 맨날 사회성 짙은 영화 하는 <비정성시> 섹션 심사위원 하라고 하냐. 나도 에로나 코믹물 심사위원 하고 싶다”라며 나름의 볼멘 소리를 했고 봉준호 감독이 내민 위촉장을 받은 봉태규씨는 거의 아무 말도 하지 않았지만 “봉봉 콤비”의 존재 자체만으로도 큰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청바지에 티셔츠 차림으로 나타난 다른 배우들과 달리 고운 검은색 원피스를 입고 나온 이영애씨는 “이렇게 자연스러운 분위기인 줄 모르고 혼자… (웃음) 죄송합니다. 공부 시간으로 알고 열심히 보겠습니다”하며 조용히 자리잡았고 위촉장을 건네주던 박찬욱 감독은 “다음에는 <친절한 금자씨> 각본 드릴께요”라는 말로 이 영화의 진행 상황을 짐작케(?) 했습니다.

류승완 류승범 형제는 마주 보고 서서 웃음을 참지 못하며 류승완 감독이 류승범씨에게 “밥은 먹었니?” 하는 말로 형제의 의리를 표현하더군요.

 

▲ 심사위원단인 여러 감독들의 모습
 
ⓒ2004 이종순


영화제 개막식에 많이 다녀보았지만 이런 분위기는 정말 처음이었고 내심 부럽기도 했습니다. 자연스럽고 즐거운 개막식은 미쟝센 단편 영화제 전체의 분위기를 충분히 짐작하게 해 주었고 이어진 개막작은 그를 확인케 해주었지요!

제3회 미쟝센 단편 영화제는 6월 23일부터 다음주 월요일인 28일까지 계속됩니다. 서울 아트시네마에서 지하철 4호선 성신여대입구역 근처 아리랑 시네센터로 자리를 옮겨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하는 이 영화제에 많이들 가셔서 즐기세요. 입장권도 싸답니다. 단돈 3000원! 더 많은 정보는 영화제 홈페이지(http://www.mjsen.co.kr/film/main.jsp)에서 찾으실 수 있어요.

 

 
  'Moving Self Portrait 2004'  
  젊은 감독들의 동영상 증명 사진 모음  
 
 
개막작 중 한 편이었던 “Moving Self Portrait 2004”는 영화제에 작품을 출품한 감독들이 보내온 30초 동영상 증명 사진 모음이었습니다.

그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작품은 <편대단편>의 감독 지민호씨가 만든 것이었는데요, 척박한 세상에서 아무리 꿈을 꾸며 살아도 계속 자신의 꿈은 짓밟힌다고 한숨처럼 독백하던 30초의 끝 부분에 갑작스런 반전, 전투기 한 대가 추레한 골목 사이에서 비상하는 장면을 본 관객들은 박장대소하며 일종의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었답니다. 이 30초 동안에 감독이 자신 삶의 한 조각을 담았다는 건 모두 단박에 알 수 있는 사실이었고요.

<갈증>의 이경식 감독 역시 유사한 컨셉트로 30초를 채웠는데 프로 레슬러를 연상케 하는 몸을 가진 그가 작은 아이스박스에서 튀어나올 때만 해도 전혀 예상치 못했답니다, 그가 30초 마지막에 마치 수퍼맨처럼 단독 주택 옥상에 서서 “우와~”하는 비명을 지르며 빗속에 서있을 줄은….

<네게 맞는 약은 살뚝한 가위뿐>의 감독 김유리씨는 무용 연습실에서 말도 안 되게 엉성한 힙합 춤을 추어대는 장면을 보내왔는데, (프로그래머의 말에 따르면 어떤 감독들은 이 동영상을 보내면서 “쌩쑈”했다고 했다던데 아마도 이 감독이 그 경우 아닐는지…) 이 30초짜리 작품의 압권은 감독이 춤추고 있는 뒤로 피자 배달 아저씨가 들어와 아무렇지도 않게 피자를 놓고 가는 장면이었습니다.

비록 30초밖에 안 되는 짧은 동영상들이었지만 감독의 일면 일면을 들여다 볼 수 있는 독특한 시도였고 동시에 “나도 한번 단편 영화를 만들어보고 싶다”는 욕구를 일깨우는 작품이기도 했지요. / 강윤주
 
 

2004/06/24 오전 11:54
ⓒ 2004 OhmyNews
  • 임영희 2005.02.16 10:56
    골프장을 하나 근사하게 만들고 유지하기 위해서는 넓은 대지도 소요되지만, 그것으로 오는 환경 오염 또한 무시할 수 없는 현실, 그러나 그것을 말한다고 누구 하나 눈 하나 깜짝할까?
    더구나 대한민국 출신의 골퍼들이 꽤 진가를 올리고 있는 상황에....
    환경오염으로 인한 결과는 선진국보다 후진국, 강자보다는 약자가 결국 책임지게 되고, 당하게 되는 것이 아닌가 해서 늘 마음이 졸여집니다.
    아마 이런 것을 일깨우는 것은 마피아인 자신의 아버지, 삼촌, 할아버지 보다 대의를 생각하는 영화의 주인공 같은 마인드가 아니면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2 서울독립영화제 개막식 스케치(2002.12) 2007.12.02 3241
» 나도 에로물 심사위원 하고 싶어요! 1 2005.02.16 3560
30 여자의 쾌락은 중요하지 않다? 2005.02.16 3599
29 세계의 환경 영화제를 소개합니다. 2005.02.16 3458
28 50돌 맞은 오버하우젠 단편 영화제를 다녀오다. 2005.02.16 3408
27 부쉬가 꼭 봐야 할 워싱턴 환경 영화제 2005.02.16 3485
26 워싱턴 환경 영화제에 소개된 영화 세편 2005.02.16 3417
25 만약에 당신의 아버지가 마피아라면... - 반부패 국제 영화제 2005.02.16 3508
24 8일간의 자원 활동을 마치며 2005.02.16 3354
23 우리를 파괴하는 것을 파괴하는 게 잘못인가? 2005.02.16 3294
22 여성 감독들의 한바탕 국제적 수다 자리 2005.02.16 3465
21 남성의 시선이 배제된 즐거운 놀이마당 2005.02.16 3472
20 낮잠자는 토끼를 깨우는 거북이들 1 2005.02.16 3676
19 토론토의 마사지 살롱을 들여다보면? 2005.02.16 3692
18 우리, 벌거벗고 관계의 진실과 만나자 2005.02.16 3529
17 자원활동가로 뛰어든 서울여성영화제 2005.02.16 3566
16 '빅노이즈 필름'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2005.02.16 3671
15 내전과 독재 정권이 준 상흔의 기록 2005.02.16 3550
14 붉은악마와 영화제 자봉은 닮았다? 2005.02.16 3663
13 서울독립영화제 상영작 두편 소개 2005.02.16 3662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