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강태호 교수의 홈페이지

이곳에 올려 놓은 자료들을 다른 곳으로 옮길 때는 출처를 꼭 밝혀주세요. 부탁드려요.

남들 다 일하는 평일에 여행객 차림으로 시골 마을길을 돌아다닌다는 건 조금 미안한 일이긴 하다.
하지만 어쩌랴, 사람들 많은 건 딱 질색인 걸... 사람 구경하기 위해 여행 떠나는 건 아니지 않나? ㅋㅋ
바로 그래서 가장 인기있다는 올레길 7코스가 아닌 14코스를 택한 것이기도 하다.

느즈막히 아침을 먹고 올레길 14코스가 끝나는 지점인 한림항으로 가서 한쪽 구석에 렌트카를 세워두고 택시를 탔다.
이미 오전 11시가 넘은 터라, 저지리에서 한림항에 이르는 19킬로미터가 넘는 14코스를 완주한다는 건 불가능했기에, 중간 지점인 월령 포구 앞에서 시작하기로 하고, 택시기사님께 선인장 군락지까지 데려다 달라고 했다.

선인장 군락지에서 시작해 왼쪽에 비양도를 바라보며 월령 포구, 금능 포구, 금능 해수욕장, 협재 해수욕장, 협재 포구를 거쳐 한림항까지 걸었다.
IMG_1431.jpg

IMG_1436.jpg


점심은 금능에 있는 일성 레저비치 콘도 식당에서 갈치 조림을 먹었다. 물론 생물 갈치는 아니었지만 가격 대비 괜찮은 편이었다. 특히 점심 때라 거의 손님이 없어 조용하게 식사를 할 수 있다는 게 좋았다.


IMG_1443.jpg

IMG_1452.jpg

IMG_1467.jpgIMG_1461.jpgIMG_1464.jpg

IMG_1465.jpg


IMG_1469.jpg


IMG_1476.jpg

IMG_1477.jpg


올레길 14코스의 매력은 코스가 개발된지 오래되지 않아 찾는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다는 점과 해변 자갈길, 마을길, 해변 백사장길 등 다양한 길을 걸을 수 있다는 점이다. 게다가 썰물 때에 맞추면 금능 해수욕장이나 협재 해수욕장의 바닷길 깊숙한 곳까지 들어가 볼 수 있다. 

위의 맨 아래 사진에 있는 파란색 화살표가 바로 올레길 진행 코스를 가리키는 이정표다. 워낙 이정표가 잘 되어 있어 길은 쉽게 찾을 수 있다.
선인장 군락지에서 한림항까지는 약 9~10 킬로미터 정도.
점심 먹고 중간에 잠깐씩 바닷가 보느라 쉬고 해서 걸린 시간이 대략 3시간 반 정도였다.

이번 여행은 정말 운이 좋았다.
우선 올레길 걷던 날 날씨가 정말 좋았다. 걷기에 딱 좋은 날씨였다.
그리고 서울로 돌아오는 날 아침부터 기상악화로 전국의 하늘길과 바닷길에 비상이 걸렸다.
많은 비행기들이 김포에서 출발하지 못했고, 그 결과로 또한 제주도에 왔다가 다시 김포로 돌아가는 항공편들 역시 대부분 취소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다행히도 내가 타기로 되어 있던 비행기는 1시간 정도 지연되었을 뿐이었다.
비행기에 탑승하면서 이게 나의 마지막일지도 모른다는 불안감도 있었지만, 어쨌든 나는 무사히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오늘 저녁은 인도음식을 먹으러 차크라라는 곳에 들렀다.
겉에서 보기와는 다르게 계단을 내려가 지하로 들어가니 상당히 넓어 보인다.
분위기는 글쎄... 싸구려 식당 같은 느낌.
주문을 받는 사람은 배가 아주 많이 나온 인도인이었고, 한국말도 곧잘 했다.
2인용 닭고기 세트메뉴를 주문하니 그러지 말고 1만원 더 비싼 스페셜을 시키란다. 많이 못먹는다고 하니 그제서야 메뉴판을 갖고 돌아간다.
먼저 나온 스프는 짜서 거의 못먹을 정도이다.
그 다음에 나온 건 양념 닭고기. 양념이 너무 강해서 인도식인지 한국식인지 구별이 잘 가지 않는다.
조금 있으니 주 메뉴인 닭 카레와 볶음밥이 나온다.
양은 엄청나게 많았지만, 맛은 그냥 그저 그랬다.
가격이 부가세 포함해서 45,000원이었는데, 맛에 비해서는 많이 비싼 편이라고 생각된다.
식탁 위에 놓인 냅킨에는 시티은행 로고가 붙어 있다.
옆 테이블에서는 콜라를 주문했는데, 콜라를 종이컵에 갖다 준다. 물론 음료값은 따로 받지 않았지만, 좀 심하다 싶다.
이렇게 해도 장사가 된다는 게 참 이해가 안되지만...ㅠㅠ


오랫만에 한남동에 저녁을 먹으러 갔다.
그새 못보던 음식점들과 카페들이 많이 생겼다.
오늘 들어가 본 곳은 라 꼬꼬뜨 La Cocotte.
테이블이 몇 개 안되는 아주 작은 레스토랑이다.
|1275095255.jpg|width=\

210057_1516858861016_1820840691_884188_2577095_o.jpg


가격은 전반적으로 이태원보다 조금 싼 편이고 맛도 괜찮았다.
남자가 먹기엔 약간 양이 적다는 게 조금 아쉬울 뿐...^^
적어도 내가 먹은 토마토 소스 해물 스파게티는 그랬다.
|1222484007.jpg|width=\

221279_1516855380929_1820840691_884185_2398622_o.jpg




언제부터였는지 모른다.
어쨌든 내가 교원대에 오기 한참 전부터 매년 치렀던 행사라고 한다.
개나리가 필 무렵 우리 과 학생들은 부고 뒷산에 올라 쑥을 캔다.
학생들이 캔 쑥은 모두 모아 근처 방앗간에 맡겨 쑥떡을 주문해 둔다.
그리고는 게임도 하고 점심 때가 되면 잔듸밭에 앉아 삼겹살을 구워 먹는다.
식사 후에는 이렇게 언덕에 앉아 신입생들의 장기 자랑을 관람하며...


오키나와의 주요 볼거리는 자연과 민속이다.
물론 미군기지를 보기 위해, 또는 프로야구 때문에 오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대부분의 관광객들은 오키나와에서 아열대의 자연 풍광과 일본 본토와는 조금 다른 독특한 문화를 보러 온다.

음식은 주로 해산물 위주이다.
여기도 일본 본토가 그렇듯 음식의 맛 뿐 아니라, 음식의 미적인 면도 중요시 하는 듯 했다.
사진(6).jpg


오키나와는 독특한 그들만의 전통을 잘 보존하고 활용하는 것 같았다.
관광이 가장 중요한 산업인 오키나와의 특성을 잘 반영하는 것이긴 하겠지만 말이다.
많은 오키나와 사람들이 전통 관련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듯했다.

사진(5).jpg


사진(11).jpg


사진(12).jpg


사진(13).jpg


오키나와의 볼거리 중의 하나는 세계에서 두번째로 크다는 수족관이다.
생전 처음보는 온갖 이상한 바다 생물들을 여기서 만날 수 있다.

사진(8).jpg

사진(9).jpg


돌고래 쇼를 관람하는 건 그리 썩 내키지 않는 일이었다.

영화 <더 코브: 슬픈 돌고래의 진실>의 장면들이 자꾸 떠올라서 말이다.
그래도 쇼를 하는 돌고래들은 운이 좋은 건가? ㅠㅠ
사진(3).jpg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3 Next
/ 33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