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강태호 교수의 홈페이지

이곳에 올려 놓은 자료들을 다른 곳으로 옮길 때는 출처를 꼭 밝혀주세요. 부탁드려요.

동료교수들과 어렵게 시간을 맞춰 1박 2일로 지리산을 탔다.
출발지는 거림, 첫날 숙소는 세석산장, 둘쨋날은 천왕봉 올랐다가 중산리로 하산하는 코스였다.


그런데 거림에서 등산을 시작할 때부터 날씨가 좋지 않았다.
우비를 입기엔 너무 덥고, 그냥 가자니 옷이 젖을 정도로 비가 내렸다.
우비를 입었다 벗었다 하면서 중간 정도까지 올라갔는데 비가 상당히 많이 내리기 시작... 여기서 그냥 포기하고 하산할 것인가 잠시 고민... 결국 올라가기로 결정.


세석엔 오후 6시 정도에 도착했다. 8월 하순인데도 비가 와서 그런지 상당히 추웠다. 게다가 다들 비와 땀으로 옷이 젖어 바깥에 오래 있기도 어려웠다.
아래 사진은 세석평전의 석양.


준비해 온 삼겹살, 음식, 그리고 술로 하루를 마감하고, 산장 규정에 따라 9시쯤 취침.
하지만 양쪽의 강력한 서라운드 음향을 들으며 자주 깨다 자다를 반복 ㅠㅠ
결국 동료 교수 1명과 새벽 5시에 일어나 산장 로비로 베낭을 들고 나와 짐을 정리하면서 다른 동료들 일어나길 기다려야 했다.

둘쨋날은 오전 7시 반쯤에 다시 산행을 시작했다.
날씨는 여전히 좋지 않았다. 비는 그리 많이 내리지는 않았지만 바람이 세차서 우비를 입지 않을 수 없었다.
그래도 경치는 끝내줬다. 아래 사진은 토끼봉에서 찍은 지리산 능선.


비는 오락가락했고, 우리도 우비를 입었다 벗었다 해야 했다.

|1203697235.jpg|width=\ 
드디어 11시 경 천왕봉 도착.
비바람 때문에 제대로 서 있기조차 힘들었다. 물론 주변은 안개 때문에 전혀 보이지 않았고...ㅠㅠ
그래도 천왕봉에 올라본 게 얼마만인지... 감계무량^^


 
하산길에 로타리산장에서 간단하게(?) 점심을 먹고, 줄기차게 비를 맞으며 중산리 매표소에 내려오니 오후 3시 30분.
지친 몸을 이끌고 학교로 돌아와 저녁을 먹으며 뒷풀이.
궂은 날씨를 뚫고 무사히 지리산 등반을 마친 걸 자축하다. ㅎㅎ


 태안에 있는 애견펜션 <베라데로> 


우리가 묵은 방은 2층, 말티즈방. 

방은 작은 편이다. 

전체적으로 흰색톤이어서 깔끔해 보이긴 하는데, 자세히 들여다보면 모든 게 낡았다. 

바닥 도처에서 다른 개 냄새가 나는지 태공이가 안절부절 못한다.

이불도 청결함과는 거리가 있어 보인다.

약간 곰팡이 냄새같은 쿰쿰한 냄새가 난다. 주방 하수구에서 나는 건지...

전체적으로 겨울엔 추울 것 같은 방이다. 창에 뽁뽁이를 해 두었다.

방음이 거의 안되어 소음이 다 들린다. 아래층에서 화장실 변기 물을 내리는 소리까지 아주 크게 들린다.

여기서 음식을 해 먹는 시도는 안하는 게 좋을 듯하다.

프라이팬은 없으며, 부엌 냄비들도 라면 끓이기에나 좋은 양은 냄비들 뿐이다. 

부엌칼과 과일칼은 너무 무뎌 거의 들지 않는다.

다행히 전자렌지는 있다.

자동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백사항에서 회나 조개를 구입해 요리해 먹거나 라면을 끓여 먹는 정도는 가능해 보인다.


어쨌든 다시는 오고 싶지 않은 곳이다.


우리나라에도 애견 인구가 늘면서 애견을 동반할 수 있는 펜션도 점차 늘고 있다.

하지만 여러가지 면에서 아직 애견 펜션들은 시설이 만족스럽지는 못한 듯하다.


태공이에게 바다도 보여줄 겸 해서 안면도에 있는 하늘섬 펜션에 놀러 갔다 왔다.

일단 주중이라 아주 한가했다. 총 6개의 방 중에 3개 정도가 찼던 것 같다.

주인 아주머니는 매우 친절했고, 위치도 잘 알려져 있지 않아 조용한 두여 해수욕장에서 걸어서 5분이면 갈 수 있는 거리였다.

특히 바닷가가 아닌 마을 안쪽 초입에 위치에 있어 조용하다는 점이 아주 맘에 들었다.

강아지들을 위한 시설들은 갖추어져 있지 않았지만, 강아지가 뛰어 놀 수 있는 정원도 있었다.

바베큐나 조개구이를 해먹을 사람들을 위해 세팅도 해 준다. (단, 세팅비 10,000원)




그러나 몇 가지 단점이 있었다.


1. 집이 전체적으로 낡은 느낌이었다. 지은 지 좀 되어서 인지, 시설이 많이 낡았다. 특히 인터넷 시설은 없었고, 화장실에 욕조도 없어서 강아지를 목욕시키기는 어려웠다. (그래도 강아지를 목욕시키겠다면 강아지샴푸를 비롯 모든 준비물을 다 준비해 가야 한다.)


2. 방 청소상태가 좋지 않았다. 우리가 들어갔을 때, 방바닥 구석엔 인공눈물 주입용 플라스틱 용기 뚜껑과 육포 포장지가 떨어져 있었다. 침구의 위생상태는 확인하기 어려웠다. 침구의 재질이 때가 잘 묻지 않는 화학섬유여서 매번 세탁을 하는지 알 수 없었다. (주인 아주머니를 믿는 수밖에 ㅜㅜ)


3. 냉장고는 너무 낡아 아래쪽이 녹이 슬어 있었고 문도 제대로 닫히지 않아 전혀 사용할 수 없었다. 그래서 조개구이 해서 먹고 남은 조개는 주인 아주머니에게 보관을 부탁해야 했다. 그리고 주방 전등갓 유리가 깨져 있어 혹시 떨어질까봐 아예 전등갓을 빼 두어야 했다. 





4. 방음은 거의 되지 않았다. 아마도 주말에 모든 방이 다 찬 상황이라면, 소음에 민감한 사람은 귀마개를 준비해 가야 할 듯하다.



전체적으로 보아 관리가 철저하게 이루어지는 펜션은 아니었다. 

우리가 묵은 15평 2인실의 평일 하루 10만원이라는 숙박비는 시설이나 방의 상태에 비추어 조금 비싼 편이라 생각된다.

물론 위생상태나 시설에 대해 별로 신경쓰지 않는 이용객이라면 매우 만족스럽게 생각할 수도 있다.

이런 문제들만 빼면 아주 조용하고 위치도 괜찮은 편이었으니까. 

   


2012년 12월 24일 밤 부산 해운대 달맞이고개 가다가 택시창밖을 통해 본 해운대 크리스마스 축제는 거의 동네 잔치 수준이었다. 날씨가 추워서 그랬나?
달맞이고개에 있는 카사오로, 조용한 분위기에서 더치커피를 마시다!

foto29.jpg


foto30.jpg




2012년 가을, 포천 이동에 있는 국망봉 자연휴양림에 태공이와 함께 가다.
잘 알려지지 않아서인지 휴일인데도 인적이 없다~^^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