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영화제" 개막식 단상
 
 
    강윤주(jedoch) 기자
 
▲ 이날 개막식 사회는 아나운서 이금희 씨가 맡아 안정된 진행을 해주었다.
 
ⓒ2002 강윤주

'장애인 영화제' 개막식에는 몇 분간의 '깜짝쑈'가 있었다. 개막작 <오아시스>의 몇 장면을 보여주는 동안, 화면은 나오지 않고 소리만 들리는 것이었다. 아, 작은 영화제들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기술적 사고구나, 하고 생각하는 순간 다시금 제대로 된 화면과 소리가 흘러나왔다.

뒤 이어 등장한 개막식 사회자 이금희 씨는 그 사고가, 사고가 아닌 의도된 것이었음을 관객들에게 알려주었다. "여러분, 어떠셨어요? 화면은 나오지 않고 소리만 나오니까 답답하셨죠? 평생을 그렇게 살아야 하는 장애우들의 힘듦이 어떨까를 함께 느껴보자고 일부러 그렇게 했답니다."

소규모 영화제치고는 유명인사들이 많이 등장한 영화제 개막식이라고 느껴졌다. 아나운서 이금희 씨를 비롯해서 몹시 부끄럼을 타며 '장애인 영화제' 홍보 대사를 맡게 되어 기쁘다고 말한 영화 배우 임은경과, 이 영화제에 3년 연속 자신이 출연한 영화가 상영되는 때문에라도 역시 홍보 대사역을 맡게 된 류승범은 그 출연으로 일정한 기여를 했다.

곧, 모모한 매체들이 이들의 출연 때문에라도 '장애인 영화제'에 대해 한번이라도 더 언급할 것이기 때문이다.

이 모모한 언론 매체, 오마이뉴스보다 몇 배 더 많은 독자를 확보하고 있을 이 매체의 보도진들에게 필자는 한마디 하고 싶다. 더불어 영화제측에도 한 가지 부탁하고 싶다. '장애인 영화제'의 주인공들이 누군가? 바로 영화를 보러온 장애우들 아닌가?

그러나 아쉽게도, 오랜만의 외출에 눈을 빛내며 자원봉사자들의 손에 몸을 맡기고 들어온 장애우들은 정작 앞자리를 차지하지 못했고 뒤쪽 자리에 앉아야만 했으며 그 뒤쪽 자리에 앉아서도 그들 앞에 철의 장막처럼 진치고 선 보도진들 때문에 무대를 잘 보지 못해 보도진들 사이사이로 고개를 기웃거리며 간신히 조각 장면들을 얻어보아야만 했다.

 

▲ 뒷자리에 앉은 장애우들. 그들은 눈을 빛내며 개막식 행사를 지켜보았고 단체장들의 인삿말이 끝날 때마다 가장 열심히 박수를 쳤다.
 
ⓒ2002 강윤주

영화제를 보도하러 온 보도진들은 다른 영화제에서도 늘 사진 찍기에 좋은 자리를 잡고 서서 가장 좋은 화면 만들기에 노력했을 것이다. 그러나 '장애인 영화제'는 다른 영화제와 다르다. '장애인 영화제'의 관객은 다른 영화제의 관객과 다르게 대우받아야 하며 당신들이 좀 덜 좋은 화면을 잡게 되더라도 그 정도는 감수해야만 하는 상황인 것이다.

그들의 배려 없음은 얼마나 우리 사회를 닮아있는지…. 장애우 주차장에 버젓이 주차하고도 부끄러운 줄 모르는 사람들, 아직도 장애우의 문화적 향유권을 사치라고 생각하는 이 나라 공무원들은, 조금만 그들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았다면 금방 그 점에 생각이 와 닿았을 텐데도 그러지 못하고 바보 같은 질문을 했던 기자처럼, 천성이 나쁜 사람들은 아니되 남을 배려할 줄 모르는, 아니 배려하는 법을 배우지 못했던 사람들이다.
 

▲ "저희 부모님과도 이곳에 와서 영화를 보고 싶어요"라고 말하는 임은경. 그녀의 부모님 또한 장애를 가진 분들이라고 한다.
 
ⓒ2002 강윤주


 

  2002/10/11 오후 8:53
ⓒ 2002 OhmyNews
?
이곳에 있는 글들은 오마이뉴스에 있는 제 영화 칼럼 [강윤주의 판타스틱 플래닛]과 [강윤주의 작은 영화제]에 실린 글들입니다.
자료를 다른 곳에 사용할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2 찬밥 대우받은 [애기섬] 장현필 감독 - 부산영화제 삐딱하게 보기 2005.02.16 2249
31 한국 영화 단편 걸작선 5편 소개 - 부산영화제 삐딱하게 보기 2005.02.16 2408
30 닭장에서 여우와 닭이 자유 경쟁을? - 부산영화제 삐딱하게 보기 2005.02.16 2184
29 어, 독립영화도 재미있네! 제2회 인디 다큐페스티발 2005.02.16 2342
28 진정한 장애인 영화제를 위하여 2005.02.16 2148
» 장애인 영화제 개막식 단상 2005.02.16 2250
26 그레고리 펙도 실험영화에 나온다 - 실험영화명품전 2005.02.16 2274
25 풍성한 단편 애니메이션 잔치 - 독립영화, 관객을 만나다 서른일곱번째 상영회 2005.02.16 2058
24 언론권력이 정치권력을 만든다 - 대화영화제, [영화 속의 정치] 주제로 6일까지 상영 2005.02.16 2355
23 모든 시민은 방송인이다! - [인터뷰] 베를린 오픈 채널의 위르겐 링케 국장 2005.02.16 2135
22 순도 백 퍼센트의 디지털 영화 축제 - 29일(금)부터 12월 5일(목)까지 연세대 백주년 기념관에서 열려 2005.02.16 2588
21 놀면서 찍자! 인디 비디오 페스티발 2005.02.16 2212
20 서울독립영화제 상영작 두편 소개 2005.02.16 3724
19 붉은악마와 영화제 자봉은 닮았다? 2005.02.16 3726
18 내전과 독재 정권이 준 상흔의 기록 2005.02.16 3621
17 '빅노이즈 필름'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2005.02.16 3756
16 자원활동가로 뛰어든 서울여성영화제 2005.02.16 3627
15 우리, 벌거벗고 관계의 진실과 만나자 2005.02.16 3600
14 토론토의 마사지 살롱을 들여다보면? 2005.02.16 3751
13 낮잠자는 토끼를 깨우는 거북이들 1 2005.02.16 3758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