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밥 대우받은 '애기섬' 장현필 감독
<부산영화제 삐딱하게 보기>
 
    강윤주(jedoch) 기자
 
▲ 텅텅 빈 기자 회견장
 
2001 강윤주

11월 11일 오후 세 시, 부산 국제 영화제 광장에서 십분쯤 걸어가면 있는 부산 가톨릭센터에서는 한 독립 영화인의 기자 회견이 열렸다. 바쁜 일정 때문에 밥도 제대로 못 먹고 바삐 가톨릭 센터로 향했던 기자는, 설마 했지만 역시나 하는 마음으로 기자 회견장에 들어서야만 했다.

아무리 영화제 팬들이 일반 영화 관객과는 다른 열성 영화광들이라 해도 누구나 다 그 나라 영화를 잘 알지는 못할 터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꽉꽉 들어찬 '타이 영화인과의 만남' 같은 행사에 비해 이 독립 영화인의 기자 회견이 이토록 중요하지 않다는 말인가.

기자 회견장에는 다 합쳐서 스물도 되지 않는 사람들이 모여 있었다. 기자가 더욱 묘한 느낌을 가질 수밖에 없었던 것은, 부산 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흑수선', 거제 포로 수용소 사건을 다루었던 이 영화에 몰렸던 오천 명의 관객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지나치게 길어진 서론은 이제 그만 치우고 본론으로 들어가자. 기자가 들어간, 찬밥 대우받는 기자 회견장의 주인공은 최근 '애기섬' 사건으로 유명해진 장현필 감독이었다. '애기섬'이 무슨 영화냐고? '애기섬'은 민간인을 합쳐 백만 명이 죽어갔다고 알려진 '여수-순천 10.19사건'과 '보도 연맹 사건'을 다룬, 다큐멘타리와 극 영화 형식을 복합해서 만든 영화다.

'애기섬'을 본 사람은 많지 않다. 감독과 제작진을 제외하고는 정말 소수의 사람들만이 그 영화를 볼 수 있었다. 기자 역시 보지 못했다. 그렇기 때문에 영화 자체의 완성도 등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 그러나 이 기사의 목적은, 이 영화가 왜 아직까지 사람들 앞에 보여질 수 없었는지, 그 어처구니없는 과정에 대해 말하려고 하는 데에 있다.

장 감독이 한창 영화 제작을 하고 있을 무렵, 영화 스토리상 반드시 필요한 군 장비를 지원하겠다는 제안이 들어왔다. 다름아닌 어느 군부대에서였다. 자기 재산 1억 3천만 원을 털어넣어 빠듯하게 영화를 만드는 입장으로 총 한 자루 살 수도 없었던 장 감독 입장에서는 반가운 소리였고, 그는 백여 개의 소총 집기류와 군 트럭 네 대를 지원받아 영화 촬영에 사용했다.

이 소식을 들은 '월간 조선'의 한 기자가 장 감독에게 수차례 인터뷰 요청을 해왔고, 거절만 하던 장 감독은, 촬영장으로까지 찾아온 그 기자를 물리칠 수 없어 인터뷰에 응했다고 한다. 중앙 일간지 소속 잡지에서, 그것도 '월간 조선'에서, 지방에서 저예산으로 제작되는 영화에 관심을 가지는 것만 해도 기특한 일이 아닌가, 싶은 심정도 한편으로는 있었다.

기껏해야 한두 면 나오겠나, 했던 기사는 무려 스물세 면을 차지했고 기사의 논조는, 그가 만든 영화 자체에는 전혀 관심없이 '국방부 흠집내기'를 그 목적으로 하고 있었다. '역사를 왜곡한 영화의 제작 지원에 국방부가 나섰다'는 것이 그 기사의 주요 주장이다(궁금하신 분들은 월간 조선 10월호를 보시라).

그는 언론 중재 위원회에 중재를 요청했으나 어처구니없는 '월간 조선'의 태도 – 자사가 실은 기사에 대한 정정 보도도 아니고 반론 보도를 실어주겠다고 했는데, 그 반론 보도조차도 장 감독이 원래 영화를 제작하려고 했던 때의 취지가 어떤 것이었나를 간략하게 싣는 정도로만 해주겠다고 말했다 한다 – 때문에 중재는 성사되지 않았다. 장 감독은 '반론 보도 소송'이라는 법적 형태의 싸움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안티 조선' 운동을 벌이는 많은 이들이 낱낱이 '조선일보'의 행적들을 밝혀주고 있으니 이 기사에서까지 그 일로 지면을 다 채워버리는 일은 자제하려고 한다. 기자가 서운하다고 생각하는 점은 오히려 부산 영화제측의 태도에 있다.

'뉴커런츠 부분 심사위원 소개' 등의 일에는 비슷한 거리의 호텔과 부산 영화제 광장을 연결하는 셔틀 버스 등을 대기시켜 주면서, 결국 모든 영화 제작인들의 표현의 자유 등과도 직간접적 연관이 없지 않은 '애기섬' 사건은 왜 홍보조차 해주지 않는지 모르겠다.

공식 기자 회견 스케줄을 적은 표에도 이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언급되지 않았던 탓에 이 기자 회견을 주최한 한국 독립 영화 협회와 부산 독립 영화인 협회는 가두의 작은 부스만을 통해서 직접 홍보지를 나누어주어야 했다.

독립 영화인들의 일을 자기 일처럼 생각하지 않는 부산 영화제측에 아쉬움을 표한다.
 

2001 강윤주
2001 강윤주
  2001/11/11 오후 11:30
ⓒ 2001 OhmyNews
?
이곳에 있는 글들은 오마이뉴스에 있는 제 영화 칼럼 [강윤주의 판타스틱 플래닛]과 [강윤주의 작은 영화제]에 실린 글들입니다.
자료를 다른 곳에 사용할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찬밥 대우받은 [애기섬] 장현필 감독 - 부산영화제 삐딱하게 보기 2005.02.16 2237
31 한국 영화 단편 걸작선 5편 소개 - 부산영화제 삐딱하게 보기 2005.02.16 2406
30 닭장에서 여우와 닭이 자유 경쟁을? - 부산영화제 삐딱하게 보기 2005.02.16 2181
29 어, 독립영화도 재미있네! 제2회 인디 다큐페스티발 2005.02.16 2338
28 진정한 장애인 영화제를 위하여 2005.02.16 2145
27 장애인 영화제 개막식 단상 2005.02.16 2247
26 그레고리 펙도 실험영화에 나온다 - 실험영화명품전 2005.02.16 2263
25 풍성한 단편 애니메이션 잔치 - 독립영화, 관객을 만나다 서른일곱번째 상영회 2005.02.16 2057
24 언론권력이 정치권력을 만든다 - 대화영화제, [영화 속의 정치] 주제로 6일까지 상영 2005.02.16 2339
23 모든 시민은 방송인이다! - [인터뷰] 베를린 오픈 채널의 위르겐 링케 국장 2005.02.16 2130
22 순도 백 퍼센트의 디지털 영화 축제 - 29일(금)부터 12월 5일(목)까지 연세대 백주년 기념관에서 열려 2005.02.16 2580
21 놀면서 찍자! 인디 비디오 페스티발 2005.02.16 2205
20 서울독립영화제 상영작 두편 소개 2005.02.16 3719
19 붉은악마와 영화제 자봉은 닮았다? 2005.02.16 3721
18 내전과 독재 정권이 준 상흔의 기록 2005.02.16 3613
17 '빅노이즈 필름'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2005.02.16 3749
16 자원활동가로 뛰어든 서울여성영화제 2005.02.16 3624
15 우리, 벌거벗고 관계의 진실과 만나자 2005.02.16 3596
14 토론토의 마사지 살롱을 들여다보면? 2005.02.16 3749
13 낮잠자는 토끼를 깨우는 거북이들 1 2005.02.16 3754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