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강윤주 교수의 홈페이지

이곳에 있는 글들은 KBS Worldnet 에 있는 제 영화 칼럼 "New German Cinema" 에 실린 글들입니다.
자료를 다른 곳에 사용할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사실 전 이 친구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말이죠, 제가 소개드린 바 있는 영화 "실험 (Das Experiment)"에도 나왔던, 그 영화로 심지어 독일에서 상까지 수상한 바 있는 이 모리츠 블라입트로이 (Moritz Bleibtreu) 가 출연한 최근 영화를 또 하나 소개합니다.

제목은 "람복 (Lammbock)" 이예요. 이 제목을 한국말로 번역한다는 게, 그게 쉽지가 않네요. 원래 "람(Lamm)"은 어린양, 이라는 뜻이고 "복(bock)"은 숫염소나 숫양을 의미하는 거거든요? 이 영화가 유전자 합성에 대한 것도 아닐진대 왜 이 두 단어를 합쳐서 새로운 단어를 만들었는지 저로서는 알 길이 없네요...

어쨌거나 잠깐 줄거리를 소개하자면... 슈테판 (루카스 그레고로비츠 분)과 카이 (모리츠 블라입트로이)는 영화 제목과 같은 피자 가게 "람복"을 운영하고 있는 두명의 친구입니다. 그런데 이들이 배달하는 건 피자만이 아니예요. "인간은 빵만으로는 살 수 없다"는 모토하에 이들은 자기들이 직접 재배한 마리화나를 피자 살라미 밑에 끼워넣어 배달하죠. 그렇지만 이들이 재배한 마리화나는 손님들을 위해서라기보다는 오히려 그들 자신을 위해서라는 쪽이 맞을 거예요. 그들은, 끊임없이, 피워대거든요.

"떴대! 우리 도망가자!"라고, 겁많은 친구 슈테판은 쉴새없이 공포에 떨죠. 슈테판의 아버지가 판사니 더 그럴 수도 있구요. 그 반면에 카이는 느긋한 타입이고, 그래서 아마 둘은 천생연분인지도 모르죠. 그러나 느긋한 카이도 더 이상 느긋해할 수 없는 상황이 닥쳐 옵니다. 그들의 마리화나 농장이 드디어 발각됐거든요!

독일 코미디물을 처음 보시는 분들은 에이~ 이게 뭐야, 하고 실망하기도 하지요. 저도 처음에는 끊임없이 이어지는 건조한 대화에 짜증까지 났거든요. 그런데 그 빠른 대화를 유심히 듣고 있다 보면, 미국식 코미디와는 다른, 독일식 유머가 마치 피자 위 살라미처럼 짭짤하게 끼어있음을 알 수가 있어요. 이 영화도 예외없이, 살아있는 독일식 유머와 맛깔스러운 재치들이 두 남자의 대화 속에 끼어있습니다.

관객들에게까지 마리화나를 배달해주지는 못하지만 피자 살라미의 짭짤함 정도는 선사해 주는 "람복", 한국에 이 피자 가게가 문을 열면 한번 들어가서 맛보세요!

2001.08.3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3 프릿쯔 랑(Fritz Lang) 감독의 공포 영화 M 2005.02.13 3337
32 토마스 만의 소설을 영화화한 [마의 산] 2005.02.13 4678
31 축구가 종교인 자들에게 - [축구는 나의 인생] 2005.02.13 4331
30 지구 종말에 살아남은 여덟명의 아이들 2005.02.13 4735
» 인간은 빵만으로는 살 수 없다! - 마리화나가 있어야쥐... 2005.02.13 5022
28 운명적인 우연 - [전사와 황녀(Der Krieger und die Kaiserin)] 2005.02.13 4968
27 요절복통 웨스턴 [마니투의 신발] 2005.02.13 4846
26 오버하우젠`에 직접 다녀왔어요! 2005.02.13 2957
25 영화 [진주만]에 대한 독일의 평가 2005.02.13 4625
24 영화 [JSA 공동 경비 구역] 독일에서 상영 1 2005.02.13 4618
23 여기는 베를린영화제 ⑥ - 마지막 2005.02.13 4304
22 여기는 베를린영화제 ⑤ - 영화소개 두번째 2005.02.13 4290
21 여기는 베를린영화제 ④ - 영화 4편 2005.02.13 4552
20 여기는 베를린영화제 ③-포럼 두번째 2008.01.02 3848
19 여기는 베를린영화제 ② - 포럼 2008.01.02 4100
18 여기는 베를린 영화제 ① - 오마이뉴스 창간 2주년 특집 기획 2008.01.02 4111
17 에이미와 재규어(Aimée & Jaguar) 2005.02.13 3474
16 서른여섯에 요절한 파스빈더(Fassbinder) 2005.02.13 3316
15 베를린 영화제 은곰상 수상작 [Halbe Treppe] 2005.02.13 4568
14 미칠 것 같다구요? [crazy]를 보세요. 2005.02.13 3721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